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람 잘 날없는 레바논..사우디-이란 싸움에 고래등 터진다

사드 알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지난 12일에 한 '자진사퇴' TV 인터뷰의 진의를 둘러싸고 논란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N은 하리리 측근 소식통이 "일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알 수없다"고 말했으며,..

바람 잘 날없는 레바논..사우디-이란 싸움에 고래등 터진다

사드 알하리리 레바논 총리가 지난 12일에 한 '자진사퇴' TV 인터뷰의 진의를 둘러싸고 논란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N은 하리리 측근 소식통이 "일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알 수없다"고 말했으며,..

케네디 암살문건 기밀해제..그리고 영화 '파크랜드'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암살에 관한 기밀문건들이 반세기만인 26일(현지시간) 드디어 일반에 공개된다고 합니다. 과연 흥미로운 새로운 사실들이 발견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를 계기로 2014년초 국내 개봉됐던..

극우 '독일을 위한 대안'당은 어떻게 창당 4년만에 의회 입성했나

2차세계대전 후 독일 정치 역사상 최대, 최악의 '지각 변동'을 일으키며 연방의회에 입성한 '독일을 위한 대안(AfD)'당은 도대체 어떤 정당일까. '독일을 위한 대안' 당은 지난 2013년 총선을 앞두고 창당된 신생정당이다..

텍사스 '서부정신' 때문에 이 지경?..개발규제 거부로 재해 키워

미국 텍사스주 최대 도시이자 미국 내에서 4번째로 큰 도시 휴스턴과 주변 지역이 미 사상 최악의 대홍수를 겪고 있다. 이같은 사태가 벌어진 직접적인 원인은 하비가 쏟아낸 사상 최대규모의 강수량이다. 하지만 환경 및 개발 전문가..

미 휴스턴 왜 홍수 피해 잦나

미국 텍사스 주의 최대 도시 휴스턴을 비롯해 주변 도시들이 사상최악의 홍수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하비가 며칠새 1000mm가 넘는 비를 쏟아내고 있다니,정말 하늘에 구멍이 뚫렸나 싶습니다. 이번 허리케인 하비를 통해..

영구동토층이 녹는다...'메탄 대량 방출' 현실화되나

미국 알래스카 영구동토층이 기후변화로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이에 따라 땅 속에 갇혀있던 메탄이 대기 중으로 대량으로 방출돼 지구온난화를 가속화할 것이란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

이란 영화계에도 개방 훈풍 불까

핵협상 타결로 이란의 개혁,개방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란 영화계에도 과연 개방의 훈풍이 불어닥칠 수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란은 아바스 키아로스타미, 자파르 파나히, 아쉬가르 파라디, 모흐센 마흐말바프..

이란産 무함마드 전기영화 개봉박두 ... 시아 대 수니 갈등 폭발?

프랑스 만평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사건의 충격이 아직도 생생한 가운데 이슬람교 창시자인 무함마드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가 오는 여름 전 세계 극장에서 선보인다.이슬람교가 무함마드를 형상화하는 것을 타부시하고 있기 때문에 이..

멕시코영화 부흥 이끄는  '쓰리 아미고스'

"재능넘치는 멕시코인들이 역사를 만들고 있다."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아카데미영화상에서 멕시코 출신 감독들이 2년 연속 감독상을 휩쓸면서,멕시코 영화의 저력에 새삼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아카데미영화상에..

영국 할레오케스트라의 유쾌한 실험

"일단 음악회에 와서 자유롭게 음악을 즐기세요. 입장료는 공연이 끝난 후 내고 싶은 만큼 내세요." 157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의 할레 오케스트라가 오는 9월 6일 공연에 ‘입장료 후불제’란 파격적인 방식을 시도할 예정이어..

혼돈의 그리스를 가다

그야말로 번갯불에 콩굽듯이 , 느닷없이 4박 5일 그리스를 다녀왔습니다. 첫 인상은? 물론 국민투표를 앞두고 좀 어수선하기는 했지만 외국인의 눈에는 그래도 평온해 보였습니다. 기업들이 하루아침에 망해서 온갖 물건들이 거리로 쏟..

'100년의 기록' -중동사가 버나드 루이스 자서전

중동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면,결코 피해갈 수없는 이름이 바로 버나드 루이스이다. 현존하는 최고의 중동역사가이자 저술가이며, 에드워드 사이드와 그 유명한 ‘오리엔탈리즘’논쟁을 벌인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그의 책은 이미 국내에..

'알제의 여인들'을 통해 본 미술품 경매의 이모저모

지난 5월 11일,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현대 미술품 경매의 새로운 역사가 작성됐다. 파블로 피카소의 유화 ‘알제의 여인들( 1954~55년작)’이 1억7936만5000달러(약 2010억원)에 낙찰돼 미술품 경매 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