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년, 2012년 미국 대선과 상원 선거 결과를 정확하게 예측해 '족집게 통계분석가'로 불려온 네이트 실버(35·사진)가 지난 3년간 몸담아온 뉴욕타임스(NYT)를 떠나 스포츠채널 ESPN과 손잡았다.

 


 존 스키퍼 ESPN 회장은 22일 기자회견에서 "저명한 통계분석가인  실버가 ESPN와 함께 일하게 됐음을 알리게 돼 매우 행복하다"며 "창조성과 저널리즘, 통계분석을 독특하게 결합한 실버가  ESPN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약조건에 대해서는 '장기적, 다년간 계약'이라고 밝혔다. 가디언지은 NYT의 최고위 간부들이 최근 3년간의 계약기간이 끝난 실버를 잡기 위해 애썼지만, 결국 ESPN의 승리로 끝났다고 보도했다. 실버는 새로 선보이는분석 사이트의 편집책임자로 활동하면서 ESPN와 자매채널인 ABC뉴스의 홈페이지에 스포츠, 문화, 정치 등 다양한 분야와 관련한 통계 분석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버는 지난 2002년 야구선수 분석 및 예측시스템인 PECOTA를 선보여 스포츠팬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으며,  2007년부터 익명으로 대선 관련 정치 분석을 하다 2008년 3월 자신의 웹사이트인 '파이브서티에이트'를 개설해 공개적인 활동에 나섰다. 그는 2008년, 2012년 대선 당시 수백개의 주 여론조사들을 분석한 뒤 이른바 '하우스 효과'를 뺀 조정치를 산정한 다음 경제 요인들에 의한 표심 변화를 가미하는 방식으로 득표율을 예측해 오바마의 당선을 정확하게 예상했다. '파이브서티에이트'는 2010년부터 NYT를 통해 서비스돼왔다.
 실버가 권위있는 언론사인 NYT를 떠나 ESPN으로 자리를 옮기게 된데에는 '첫사랑'인 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내게는 꿈의 일자리"라면서 "하지만 스포츠에만 국한되지 않고 정치, 경제, 날씨,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NYT의 편집자인 마거릿 설리번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감'중심의 정치부기자들이 실버가 쓰는 '통계'중심 정치분석기사를 매우 비판했다"며 "실버가 NYT 문화와 안 맞는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Nate Silver makes move to ESPN

Updated: July 22, 2013, 3:19 PM ET
ESPN.com

 

Leading statistician and best-selling author Nate Silver will join ESPN later this year in a multifaceted role that will include coverage of sports, economics, culture, science and technology on ESPN's website.

Silver, who rose to fame with his award-winning website, FiveThirtyEight.com, also will appear on ESPN and its broadcast partner, ABC News. FiveThirtyEight.com, which had been hosted on The New York Times website since 2010, will be independent of ESPN but connect to other sites owned by the network and parent company Disney.

Silver gained attention analyzing baseball statistics before he moved to politics. In 2012, FiveThirtyEight.com correctly predicted the presidential election outcome in all 50 states. The site will include forecasts of the 2014 and 2016 elections.

"Nate is one of the country's brightest talents and his insight, journalistic integrity and creativity -- all traits essential for creating compelling, quality content -- have awed and entertained diverse audiences," ESPN president John Skipper said in a statement Monday.

The FiveThirtyEight's new incarnation will allow Silver to return to his sports roots while expanding his approach to other disciplines. FiveThirtyEight also will continue to provide data-driven coverage of politics, including forecasts of the 2014 and 2016 elections.

Silver will serve as editor-in-chief of the site and will build a team of journalists, editors, analysts and contributors in the coming months. He will be based in New York.

"This is a dream job for me. I'm excited to expand FiveThirtyEight's data-driven approach into new areas, while also reuniting with my love of sports," Silver said in a statement released by ESPN. "I'm thrilled that we're going to be able to create jobs for a great team of journalists, writers and analysts. And I think that I've found the perfect place to do it."

 

 

Posted by bluefox6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