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도양 서쪽 끝에 있는 프랑스령 라레위니옹 섬에서 지난해 3월 실종된 말레이시아항공기(MH370)의 파편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29일 발견됐다. 사고발생 후 17개월동안 막대한 자금과 인원을 투입해 약 15만㎢  면적의 바다를 뒤지는 수색작업이 벌어졌지만, MH370기의 일부분일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 파편이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프랑스 항공안전국(REA)은 이날 성명을 통해 " 말레이시아,호주 관계자들과 함께 라레위니옹 섬에서 발견된 물체를 확인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리오우 티옹 라이 말레이시아 교통부 장관 역시 기자들과 만나 "가능한 신속한 확인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미 라레위니옹 섬에 조사팀을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레위니옹 섬은 아프리카 대륙 동쪽의 인도양에 위치한 섬으로,마다가스카르 섬으로부터  약 450km,모리셔스로부터는  약 270km  떨어져있는 작은 화산섬이다.AFP통신에 따르면 29일 생앙드레 해변을 청소하던 사람들이 세로 약 3m,가로 약 1m 크기의 파편을 발견했다. AFP, 로이터,CNN  등은 파편 사진을 본 항공기 전문가들이 MH370 기종인 보잉777의 날개 플랩(flap) 일부로 추정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플랩은 항공기의 주날개 뒷부분에 장착돼 높은 양력을 발생시키는 장치이다.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의 피터 골즈 전 위원장은 뉴욕타임스(NYT) 와의 인터뷰에서 "사진 상으로 볼 때 날개 플랩이 분명하다"며 "크기도 플랩 크기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보잉777의 모든 비행기에는  각 장치마다 일련번호가 붙어있기 때문에, 만약 이 번호가 지워지지 않고 남아있다면 이번에 발견된 파편이 MH370기의 일부인지 여부를 신속히 확인할 수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파편은 오랫동안 바닷물 속에 잠겨있었던 듯 표면에 조개 등이 붙어있었다.
 파편이 발견된 지점은 말레이시아, 호주 등 다국적 수색팀이 지난 4월까지 집중 수색했던 호주 퍼스 인근 인도양 지역으로부터 수 천km 떨어져있다. 해류전문가인 에릭 반 세빌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적도 부근의 인도양 해류가 동에서 서로 빠르게 움직이는 것을 고려할 때 , MH370기의 파편이  추정 추락지점으로부터 라레위니옹 섬까지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가디언은 뉴사우스웨일즈대 연구팀이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시했던  MH370기의 파편이동 범위에 라레위니옹 섬이 포함돼있었다고 지적했다. 
 망망대해에서 파편 1개를 발견했다고 해서 조만간 또다른 파편들을 대거 발견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의문투성이의 항로변경과 추락 원인을 당장 밝혀낼 수있는 것도 아니다.MH370기 실종사건은 지금으로선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파편이 미스터리를 풀어낼 단초 역할을 할 가능성은 있다. MH370기는 지난해 3월 8일 승객과 승무원 239명을 태우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을 이륙,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가던 중 40여 분만에 통신 두절과 함께 사라졌다. 

Posted by bluefox6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