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멋진 인생이었다.수천 명의 친구를 사귀었다. 흥분되고 모험에 가득찬, 감사한 삶이었다. 이제 모든 것은 신의 손에 달려있음을 느낀다."
 암세포가 뇌로 전이된 사실을 공개하는 지미 카터(91·사진)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은 미소로 가득 차있었다. 기자회견장을 가득 메운 기자들을 향해 종종 농담을 던지기까지 했다. 자신에게 과연 어느 정도의 시간이 남아있는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카터 전 대통령의 태도는 더없이 침착하고 편안해보였다. 성공적인 대통령은 아니었지만 미국 역사상, 아니 어쩌면 전 세계 정치역사상 가장 성공한 퇴임 대통령으로 평가받고 있는 그는 죽음 앞에서도 거인의 풍모와 남다른 품위를 과시했다.

 

 

 


 뉴욕타임스는 20일 조지아 주 애틀란타의 카터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연 카터 전 대통령의 모습을  " 다소 구부정하기는 했지만 고양이처럼 민첩한 동작으로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얼굴 한 가득 밝은 미소를 던졌다"고 묘사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달 초 수술로 간에 있던 흑색종을 모두 제거했으나 MRI 촬영을 통해 뇌에서 4개의 새로운 흑색종이 발견됐다"며 "암이 내 몸의 다른 장기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또 "어떤 일이 닥치든 (받아들일)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에모리대 병원에서 치료 중인 카터 전 대통령은 뇌로 전이된 종양 치료를 위해 이날부터 방사선 치료와 함께 지난해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을 받은 흑색종 치료약 키트루다(Keytruda) 1회분을 투여받았다고 공개했다.


 그는 지난 3일 MRI 검사 후 뇌로 종양이 전이된 사실을 처음 알게 됐을 당시의 심경에 대해 "그날 밤 ‘이제 살 날이 몇 주밖에 안 남았구나’라고 생각했지만, 놀랍게도 아주 편안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 암세포 전이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진 후 "부시 전 대통령 부자,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부부, 존 케리 국무장관이 안부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히면서 " 그 사람들이 내게 전화를 한 건 오래간만"이라고 말해 취재진의 폭소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살면서 가장 후회된 일이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대통령 재임 시절 이란의 미국 인질 구출작전에 실패한 것을 꼽으면서 "헬리콥터 한 대를 더 보냈더라면 인질을 구하고 나도 재선에 성공했을 것"이라고 농담을 던졌다. "이스라엘과 주변국 간의 관계가 지난 50년 동안보다 더 악화됐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4년의 임기를 더 맡는 것과 카터센터 중 하나를 고르라면 난 카터센터를 골랐을 것"이라며 퇴임 후 인도주의 활동에 자부심을 보였다.남은 생애에서 가장 보고싶은 세상의 변화는 무엇인가란 질문에는 카터 센터가 집중하고 있는 기니웜(메디나충·오염된 물에서 사는 기생충)근절프로젝트를 언급하면서, "내가 죽기 전에 세상에 남은 마지막 기니웜 한 마리가 죽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카터 전 대통령은 구순이 넘은 고령임에도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지만, 완치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치료를 담당하는 월터 쿠란 주니어 에모리대 병원 교수는 AP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다른 장기로 전이된 흑색종과 같은 병을 앓은 환자에 대해선 완치를 기대하지 않는다"며 "질병을 억제하고 (환자의) 삶의 질을 잘 유지하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Posted by bluefox6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enchoc.tistory.com 펜촉. 2015.09.03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미카터 대통령이면, 해비타트 활동을 했던 그 분인가요?ㅎㅎ 좋은 기사 잘 봤습니다~~

  2. 2015.09.29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