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도 싫다. 밤새 술퍼마시고 소란피우는 관광객들은 바르셀로나에서 나가라."
 스페인은 물론 유럽을 대표하는 관광도시 중 하나인 바르셀로나의 주민들이 ‘불량 관광객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밤새워 술마시고 떼로 몰려다니면서 소란을 피우는 일명 ‘술꾼 관광객’들에 분노한 바르셀로나 시민들이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로이터, AFP통신 등이 최근 일제히 보도했다.

 

 


 바르셀로나에서 시민들이 관광객 반대 시위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은  지난해 여름부터이다. 이탈리아 청년 3명이 벌거벗은 채 숙소 주변 거리를 뛰어다니고 수퍼마켓 안까지 들어오는 사건이 발생하자,이를 계기로,시민들이 더이상 못참겠다며 피켓을 들고 거리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지하철 등 시내 곳곳에서는 ‘관광객들은 집에 가라’‘관광객 노(No)’라고 휘갈겨 쓴 낙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160만 명의 인구를 가진 바르셀로나의 지난 해 외국인 관광객 숫자는 약 790만 명. 1990년 연간 관광객 수가 170만 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늘어난 규모이다. 천재 건축가 안토니오 가우디가 세운 환상적인 건축물들은 물론이고 멋진 해변,카탈루냐 특유의 열정적인 문화를 가진 바르셀로나는 유럽에서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 중 한 곳이다. 지역 경제의 약 14%, 약 11만4087개 일자리가 관광업과 연관돼있다.
 문제는 바르셀로나 시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시민들이 더이상 일상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는 점이다. 시민들은 숙소공유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대중화되면서 상황이 급격히 악화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의하면 바르셀로나 내 에어비앤비 숙소는 약 1만5000개에 달한다.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숙소가 늘어나면서 젊은 관광객들이 폭증했고, 이들의 치기어린 일탈행동이 지역사회를 위협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는게 시민들의 주장이다. 한 시민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 에어비앤비 때문에 밤새워 놀고 싶어하는 관광객들과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 출근해야 하는 주민들이 한 공간에서 지내야하는 상황이 됐다"며 "마치 아파트 건물 전체가 학생들로 북적이는 유스호스텔로 변해버린 느낌"이라고 호소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 시민들이 관광객 홍수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주하는 것처럼 바르셀로나 역시 토박이들이 더이상 살기 힘든 곳으로 변해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베네치아는 도시가 아니라 살아있는 박물관이 돼버렸다"며 "바르셀로나도 그렇게 되기 전에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시민들의 불만이 급증하자 시 정부도 관광업 규제에 나서고 있다. 좌파 연대 소속인 아다 콜라우 시장은 1년간 신규호텔 허가를 중단하는 ‘모라토리엄’을 최근 선언했다.이에 따라,허가를 기다리던 24개의 호텔건설 프로젝트가 전면 중단된 상태이다.  콜라우 시장은 FT와의 인터뷰에서 2만개가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불법숙소들을 단속하고, 지역사회와 관광산업이 공존할 수있는 ‘지속가능한 관광 모델’을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bluefox6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