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덴마크가 북극령 일부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서류와 관련 자료를 15일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CLCS)에 제출했다. 현지언론 질란츠포스텐 등은 덴마크 정부와 그린란드 자치정부가 이날 공동명의로 약 89만5000㎢에 달하는 북극 땅에 대한 소유권 주장을 공식화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덴마크가 CLCS에 제출한 관련자료가 대형 상자로 3개 분량이나 됐다고 전하면서,러시아와 캐나다 역시 같은 지역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갈등이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덴마크가 자국령으로 주장하는 곳은 그린란드 인근 북극 땅으로, 덴마크 국토의 약 20배에 달한다.정부 지질조사팀의 크리스티안 마르쿠젠은 15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 (북극의 해저산맥인)로모소노프  해령은 그린란드 대륙붕이 자연적으로 확장된 것"이라면서, 두 곳이 연결돼있는 것으로 확인된만큼 덴마크 국토라고 주장했다.마르틴 리데가르드 덴마크 외교장관은 이날 언론인터뷰에서 "지난 2002년부터 12년간 5500만달러(약610억원)를 쏟아부어 로모노소프 해령 주변을 조사했다"며  "그린란드 대륙붕이 북극 해저와 연결돼있음을 보여주는 과학적 데이터는 덴마크에 북극 영유권과 에너지 개발권이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약 1800 km에 이르는 로모노소프 해령은 덴마크, 러시아, 캐나다와 가까운 곳에 있는 해저 산맥이다.덴마크뿐만 아니라 캐나다와 러시아 역시 자국 대륙붕과 해령이 연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러시아는 지난 2001년 유엔에 해령의 영유권을 허용해달라는 요청서를 냈다가 과학적 근거 부족을 이유로 기각당한 후 지난 2007년 북극 바다 밑 약 4000m 지점에 자국기를 꽂아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북극과 인접한 국가는 미국, 러시아, 노르웨이, 캐나다, 덴마크 등 5개국이다. 1982년 제정된 유엔 해양법은 북극해에 대한 개별국가 주권은 인정하지 않는 대신, 북극해와 인접한 5개국의 200해리(370㎞) 경제수역만 인정하고 있다. 5개국은 2008년 북극 지역에 대한 지배권을 유엔의 틀 안에서 평화로운 협상을 통해 결정하는 한편 소유권 주장이 서로 겹칠 경우 이 문제를 당사자끼리 다루기로 서약한 바 있다.
 각국이 북극 영유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이유는 엄청난 자원 때문이다. 북극에는 전 세계 미개발 원유의 13%,천연 가스의 30%가량이 묻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의 빙하가 축소되면서 새로운 해상운송로서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덴마크가 제출한 관련 자료를 검토하게 될 CLCS 패널회의가 언제쯤 열릴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최종 결론이 내려지기까지 수 십년이 걸릴 것이란 전망도 있다. 리데가르드 장관은 "20~30년이 걸릴지라도 (북극)영유권이 일단 정해지기만 하면 영구적"이라며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오애리 선임기자 aeri@ 
 

Posted by bluefox61

댓글을 달아 주세요